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누구나 할 수 있다. 이지 알프스 트레킹 (몽블랑, 마터호른)

누구나 할 수 있다. 이지 알프스 트레킹 (몽블랑, 마터호른)
  • 저자현영미
  • 출판사유페이퍼
  • 출판년2020-01-06
  • 공급사교보 전자책 (2021-01-19)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 대출

    0/2
  • 예약

    0
  • 누적대출

    0
  • 추천

    0
  • 나는 남미의 파타고니아 트레킹 후 우연히 이탈리아의 알프스인 돌로미테 트레치메 사진을 보게 되었다. 그 웅장한 모습이 남미의 토레스 델 파이네 삼 봉을 떠올렸고, 언젠가 돌로미테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했다.

    그러던 차에 남편과 숙부님이 같이 알프스 트레킹을 준비하였다.

    남편은 나이 든 우리가 무리하지 않으면서, 가장 아름다운 코스를 찾기 위해 거의 일 년 동안 알프스 트레킹 코스를 공부하였다. 가히 알프스 트레킹의 전문가 수준으로 올랐다고 할 수 있다.

    우리가 간 알프스 트레킹은 크게 세 구역이다.

    첫째는 몽블랑 트레킹을 하는 프랑스 샤모니와 이탈리아 꾸르마예르 구역이다.

    둘째는 마터호른 트레킹 하는 길로 스위스 체르마트 지역이다.

    셋째는 남 알프스인 돌로미테 트레킹 하는 길로 북이탈리아 지역이다.



    알프스라고 해도 이 세 지역은 굉장히 분위기가 달랐다. 알프스라고 해도 똑같은 알프스가 아닌 것이다.

    가장 아름답고 일반 사람이 가기 좋은 것은 몽블랑 트레킹이다. 마터호른 트레킹은 아주 쉽고 단조로운 측면이 있다. 그리고 가장 비싸다. 가장 힘들면서 웅장하고 태곳적 자연을 느끼게 해 준 것은 돌로미테 트레킹이었다. 나로서는 가장 인상 깊었던 곳이라고 할 수 있다. 다시 한번 알프스를 트레킹 한다면 돌로미테 지역을 가고 싶다.

    이 글은 삶의 버킷 리스트로 알프스 트레킹을 꿈꾸고 있는 사람을 위해 작성했다. 우리가 한 트레킹은 북한산을 쉽게 오를 수 있는 사람이라면 얼마든지 가능한 트레킹이다. 그리고 경비도 크게 들지 않았다. 그래서 조금의 여유가 있고, 마음만 먹으면 갈 수 있는 길이니 용기를 내서 가보라고 권하고 싶다.

    책은 총 2권으로 냈다. 1권은 몽블랑과 마터호른 편, 2권은 돌로미테 편이다. 이 책은 1권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